(2012/07/25) 잔세스칸스-암스테르담

 

오늘의 점심 메뉴는 팬케이크!

네덜란드의 명물.

얇게 부친 팬케이크 위에 과일이나 생크림, 초콜릿 등을 뿌린 디저트용과

베이컨, 버섯, 치즈 등을 넣은 식사 대용의 짭잘한 맛이 있다고 한다.

 

 

찾아간 식당 이름은 De Pannekoekkelder

담광장 주변의 쇼핑가 Kalverstraat에 위치하고 있다.

 

 

네명이서 파인애플, 바나나, 베이컨과 고기맛을 하나씩 시켰다.

간식대용이라고 했는데 엄청 커서 놀랬다.

둘이서 하나 먹기 적당할 정도인거 같다.

음료로는 밀크쉐이크를 하나씩 시켰다.

배터지는 줄 알았음 ㅋㅋ

고기맛보다는 과일맛이 더 맛이 있다.

지금 보니 누텔라만 있으면 정말 맛있게 먹을수 있을거 같다.

 

 

 

점심을 먹고 다시 담광장으로 나왔다.

저 더운 곳에서 검은 옷을 입고 유령마스크를 쓴 저 사람은 더울 것 같다.

사람들이 몰리는 곳에는 저런 사람이 꼭 있었다.

왕궁 오른편에 있는 건물은 신교회이다.

17세기 후기 고딕 양식으로 국왕의 대관식이 이루어지는 장소로 유명하다고 한다.

 

 

 

담 광장에서 나와 담락거리로 나왔다.

중앙역에서부터 당 광장까지의 대로를 담락거리라고 한다.

네덜란드에서 가장 번화한 거리이며 식당, 상점, 백화점 등이 늘어서 있다.

 

 

개방적인 네덜란드에서는 시내 한가운데 성을 주제로 한 박물관이 합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담락거리에서 보이는 아름답고 거대한 중앙역!

유럽에서 아름다운 역으로 꼽힌다고 한다.

하이네킨 맥주공장으로 가는 트램을 타기 위해 중앙역 앞 정거장을 찾았다.

 

 

 

하이네킨 공장은 회전식 원형 교차로가 있는 베이터링 공원 아래에 있다.

 

 

멀리서 보이는 하이네킨 건물

 

 

네덜란드에서 생산되는 세계적인 맥주 브랜드 하이네킨!

1867년부터 1988년까지 양조장으로 사용되던 건물을 개조해 2001년부터 일반인에게 개방되었다고 한다.

입장료는 16유로

 

 

정해진 코스를 따라 공장을 견학 할 수 있다.

맥주의 원료, 양조과정 등을 볼 수 있다.

 

 

하이네킨 공장 견학은 놀이동산에 온 것 같이 다양한 볼거리가 있었는데

한국에서 갔었던 하이트공장보다 볼거리가 훨씬 다양했다.

 

 

맥주 제조과정을 보여주는 4D 영화관도 있어서 신기했다.

 

 

맥주를 직접 따른 다음 마실 수도 있었다.

 

 

맥주잔의 있는 빨간 별과 맥주 라인을 맞추면 마스터 인증서도 준다.

저녁 일곱시 야간기차이기 때문에 서둘러서 호텔에서 짐을 찾아서 중앙역으로 갔다.

 

네덜란드 일정은 여기까지

 

 

무려 14시간 25분짜리 야간 기차

4명이니까 가격은 32유로, 한화로 4만 5천원 정도이다.

 

저녁은 기차 안에서 샌드위치를 사먹었는데 매점칸의 아저씨가 독일분인데 영어를 못해서 사는데 애를 먹었다.

by 천사페 2012.09.08 14:34
(2012/07/25) 잔세스칸스-암스테르담

 

네덜란드에서 이튿날은 풍차 도시로 유명한 잔세스칸스를 가기로 했다.

일단 호텔에서 일어나 아침을 먹자!

 

 

먼저 유레일 패스를 개시하기 위하여 암스테르담 중앙역으로 갔다.

잔세스칸스는 유레일패스를 사용해서 추가요금 없이 다녀올 수 있다.

 

 

 

 

유레일 패스 개시는 시작할 날짜와 끝나는 날짜를 적은 다음에 중앙역에 가서 도장을 받으면 되는 것이다.

21일 유스의 연속 패스의 가격은 451유로, 한화로 하면 63만원정도 한다.

여행 중에 잃어버리지 않게 주의를 해야한다.

재발급이 불가능 하기 때문이다.

 

 

네덜란드에서 가장 전통적인 풍차가 있다는 잔세스칸스

중앙역에서 기차는 매시 4대씩 있고 가는 시간은 20분 정도 걸린다.

Koog-Zaandijk(꼬잔디그) 역서 내리면 된다.

 

 

 

역에서 내리면 초록색 팻말은 따라 가면 바로 나온다.

+_+

 

 

 

 

가는 길에 풍차도 보인다.

 

 

 

여기 다리를 넘어가면 잔세스칸스가 나온다.

 

 

다리를 너머서 풍차가 보인다.

 

 

 

18세기 까지는 700여개의 풍차가 있었다고 한다.

 

 

 

다리를 건너서 나오는 표지판

잔세스칸스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영어로 Welcome, 네덜란드어로 Welkom

 

 

 

맵을 보면 알 수 있듯이 한두시간이면 다 볼 수 있는 소도시 이다.

 

 

 

 

 

평온한 시골마을~

 

 

이 집에서는 누가 살까

 

 

 

 

집 앞에는 잘 꾸며진 정원이 있다.

 

 

 

 

 

동준이와 한컷

 

 

 

 

 풍차의 힘으로 곡식을 가공한다는데

 

 

 

 

치즈 생산 농가는 무료로 구경할 수 있었다.

 

 

다양한 치즈가 존재하였고 시식도 가능했다.

 

 

 

 

 

 

치즈 농가 앞에서는 다양한 동물들을 키우고 있다.

 

 

 

 

미피 기념품 판매하는 곳~

 

 

유명한 토끼 캐릭터, 미피

네덜란드의 유명한 아동 그림작가인 딕 부르너의 작이라고 한다.

 

 

 

그늘이 시원함 ㅋㅋ

 

 

지금까지 풍차 마을 이였습니다.

다시 암스테르담으로

 

 

가는 길에 배가 지나가기 위해 다리가 올라갔다.

 

 

깨알같은 고흐의 그림

 

 

 

조그만 보트가 지나가고

 

 

 

큰 배가 지나가고

 

 

다리는 내려왔다.

by 천사페 2012.09.08 12:08

(2012/07/24) 인천-파리-암스테르담

 

RAI 정거장에서 암스테르담 시내구경하러 트램 기다리는 중

유럽은 저녁 9시인데도 날이 밝다.

 

 

 

RAI 정거장 앞에 있는 파란 건물

 

 

 

트램을 타고 고고고

 

지도를 가져온 동준이!

 

 

Church of Saint Nicholas

중앙역 바로 앞에 트램 정류장에서 보이는 건물

 

 

 

 

중앙역에서 담락거리를 따라 내려오면 담광장이 있다.

왕궁을 중심으로 전쟁 위령비와 마담 터소가 있다.

왕궁의 왼편보이는 것이 마담 터소관

마담 터소에서는 유명 인사들의 인형을 볼수 있다고 한다.

 

 

 

왕궁

고전주의 양식으로 17세기에는 시청으로 쓰였고

지금은 왕실의 영빈관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한다.

 

 

 

전쟁 위령비

제2차 세계대전에 참가해 희생한 네덜란드 군인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 세운 비라고 한다.

 

 

 

 

어흥

 

 

 

Equestrian statue of Queen Wilhelmina

여왕 윌 레미 승마 동상

 

운하의 모서리 부분에 있었던 동상이다.

 

 

아름다운 Rokin 거리

멀리 보이는 하이네킨 간판

 

 

 

네덜란드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사진!

 

 

 

문트탑과 문트 광장

 

문트란 네덜란드어로 화폐 주조란 뜻으로 화폐 공장으로 쓰이던 곳이다.

문트 탑 뒷편에는 꽃시장이 있다.

 네덜란드의 상징 튤립을 볼 수 있수 있고 대마초 세트도 판다고 한다.

저녁 10시 가까운 시간이라 꽃시장은 패스

 

 

 

도로와 도로 사이에 운하를 끼고 있는 암스테르담

바다보다 낮은 육지를 메꾸어 땅을 만들어서 사는 네덜란드 사람들이다.

구석구석 보고 싶은 사람은 유람선을 타는 것도 좋다고 한다.

 

밤인데 선글라스를 쓰고 있었네

 

 

트램을 타고 호텔로 첫날 일정 끝!

 

by 천사페 2012.09.07 22:44

(2012/07/24) 인천-파리-암스테르담

09:30
14:25
16:20
17:35

 인천출발
 파리 도착
 파리 출발
 풍차와 꽃의 도시 암스텔담 도착 후 호텔투숙
 

호텔숙박

 

비행기가 아침 9시 30분에 출발이어서 인천공항에는 리무진 버스를 아침 첫차를 타고 가야했다.

 새벽 5시에 캐리어를 끌고 집에서 나와 공항리무진버스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향했다.

 

 

 

 

 

항공사는 에어프랑스이기 때문에 파리를 거쳐서 암스테르담에 들어간다.

파리까지만 무려 12시간의 비행이다.

하지만 시차 때문에 아침 9시 출발해서 점심 2시에 도착하기 때문에 7월 24일의 비행기 탄 7시간은 증발하게 된다.

원래 유럽대륙이랑 우리나라랑 8시간의 시차가 있지만

4월에서 10월까지 유럽은 1시간의 썸머타임을 적용하기 때문에 7시간 차이가 난다. 물론 우리나라가 빠르다.

새벽 버스를 타기위해 밤을 샌 피로로 인해 비행기에서는 기내식을 먹을때를 제외하고는 잠을 잤다.

 

 

에어프랑스와 샤를드골공항!

샤를드골공항에서 1시간 정도 환승비행기를 기다렸다.

공항 무료 와이파이는 15분간만 사용가능했다.

 

 

 

 

그리고 1시간 15분 간의 비행끝에

드디어 암스테르담의 Schipol 공항에 도착!!

먼저 기차을 타고 내일 풍차마을 잔세 스칸스로 갈 기차 시간을 확인해보기 위하여 암스테르담 중앙역에 갔다.

기차시간을 확인을 한 다음 이제 호텔로 이동하기 위하여 지하철을 탈까 하다가 트램을 타보기로 하였다.

 

 

 

 

트램 정거장이 너무 많아서 처음에는 헷갈렸다.

기둥들이 각각 다른 정거장

4번 트램이 호텔이 있는 RAI 정거장에 간다!

사람들한테 RAI를 레이라고 안하고 라이라고 발음하더라.

 

 

 

 

그리고 트램 표를 어디서 사야하는지 몰라서 헤매기도 했다.

트램표는 트램안에서 살수있었다 ^^;;;;

트램도 하루권을 사면 편한데 일회권만 세번 사서 쓰고 나서야 24시간 권을 샀다.

 

 

 

 

버스비가 일회권이 2.7유로이므로, 한화로는 3780원으로 비싸다.

 

노란색은 공항에서 중앙역 갈때 썼던 기차표이다.

일회권 기차표(Enkel Reis)는 4.3유로로 한화로는 6000원정도이다.

유레일패스가 개시된 상태라면 추가비용 없이 탑승이 가능하다.

 

일회권 3번 쓰고나서야 구입한 1일 무제한권

 7.5 유로  = 10500원

 

트램 노선표

 

 

트램을 타고 RAI역에 있는 NOVOTEL 호텔에 도착!!

드디어 호텔에서 짐을 풀게 되었다!!

by 천사페 2012.09.07 21:30
| 1 |